Unspoken Cinema 2012 banner

Sunday, April 29, 2012



바람도 없는 공중에 垂直의 파문을 내이며
고요히 떨어지는 오동잎은 누구의 발자취입니까?
지리한 장마 끝에 서풍에 몰려가는 검은 구름의 터진 틈으로
언뜻언뜻 보이는 푸른 하늘은 누구의 얼굴입니까?
꽃도 없는 깊은 나무에 푸른 이끼를 거쳐서 옛 塔 위의 고요한 하늘을
스치는 알 수 없는 향기는 누구의 입김입니까?
근원은 알지도 못할 곳에서 나서 돌뿌리를 울리고
가늘게 흐르는 작은 시내는 구비구비 누구의 노래입니까?
연꽃 같은 발꿈치로 가이 없는 바다를 밟고 옥 같은 손으로 끝없는 하늘을 만지면서
떨어지는 해를 곱게 단장하는 저녁놀은 누구의 詩입니까?
타고 남은 재가 다시 기름이 됩니다.
그칠 줄을 모르고 타는 나의 가슴은 누구의 밤을 지키는 약한 등불입니까?

만해 한용운 萬海 韓龍雲

It Can’t Be Known

Sending forth ripples of perpendiculars in the breathless air,
The silently falling paulownia leaf, whose face is it?

The blue sky suddenly glimpsed through a rent torn in the dark clouds driven by the West Wind at the end of the tedious monsoon,
Whose face is it?

Passing by the green moss in the flowerless deep wood, brushing the silent sky above an ancient pagoda,
Whose breath is it?

Rising from some unknowable source, ringing the heart of the rock,
The thinly flowing tiny rivulet twistiing, turning, whose song is it?

Treading the boundles seas with flower-like feet, while stroking the endless skies with jade-like hands,
The evening glow gloriously adorned in the setting sun, whose poem is it?

Burnt out ashes turn again to tallow.
My burning breast, knowing not how to stop, is a dim lamp keeping watch over whose night?

 Han Yong-un (a.k.a. Manhae) 1879~1944

* * *

희미한 졸음이 활발한 님의 발자취 소리에 놀라 깨어 무거운 눈썹을 이기지 못하면서 창을 열고 내다보았습니다
동풍에 몰리는 소낙비는 산모퉁이를 지나가고 뜰 앞의 파초잎 위에 빗소리의 남은 音波가 그네를 뜁니다
감정과 理智가 마주치는 찰나에 人面의 악마와 獸心의 천사가 보이려다 사라집니다
흔들어 빼는 님의 노래가락에 첫 잠든 어린 잔나비의 애처로운 꿈이 꽃 떨어지는 소리에 깨었습니다
죽은 밤을 지키는 외로운 등잔불의 구슬꽃이 제 무게를 이기지 못하여 고요히 떨어집니다
미친 불에 타오르는 불쌍한 靈은 절망의 北極에서 新世界를 탐험합니다
사막의 꽃이여 그믐밤의 滿月이여 님의 얼굴이여
피려는 장미화는 아니라도 갈지 않은 백옥인 순결한 나의 입술은 미소에 목욕감는 그 입술에 채 닿지 못하였습니다
움직이지 않는 달빛에 눌리운 창에는 저의 털을 가다듬는 고양이의 그림자다 오르락내리락합니다
아아 佛이냐 魔냐 인생의 티끌이냐 꿈이 황금이냐
작은 새여 바람에 흔들리는 약한 가지에서 잠자는 작은 새여


Startled awake from a vague drowsiness
by the sound of your brisk footsteps,
Yet unable to raise my heavy eyelids,
I opened my window and peeped out.

Driven by the east wind, the shower
passes the mountain slope,
While in my garden
the echoes of the rain
still swing on the leaves of the banana tree.

The mournful dream
of a small butterfly sleeping
in the lingering melody of your song
is broken by the sound of falling flower petals.

Wax beads from a lone candle
watching over the dead of night,
Unable to overcome their own weight,
fall silently.

My pitiful soul
blazing with a mad fire,
Explores a new world
at the North Pole of despair.

Flowers in the desert,
a full moon in the night,
and your face;
My pure lips, not the rose I hoped would bloom,
But a changeless white jade, And
your lips, bathed in that gentle smile,
Have still not touched.
At the window pressed with the still moonlight,
The shadow of a cat with her hair a-bristle
Goes up and down.

Ah; ah; Is it Buddha? Is it Mara? Is life
dust? Are dreams golden?
It's a little bird. It's a little bird sleeping on a weak
branch being shaken in the wind.

Han Yong-un (a.k.a. Manhae), Korean poet (1879-1944)

* * *

"Idle Words" : Manhae's preface to "The Silence of Everything Yearned For" :
'Nim' is not only a human lover but everything yearned for. All beings are nim for the Buddha, and philosophy is the nim of Kant. The spring rain is nim for the rose, and Italy is the nim of Mazzini. Nim is what I love, but it also loves me. If romantic love is freedom, then so is my nim. But aren't you attached to the lofty name of freedom? Don't you also have a nim? If so, it's only your shadow. I write these poems for the young lambs wandering lost on the road home from the darkening plains.

  • Everything Yearned For: Manhae's Poems of Love and Longing (translated by Francisca Cho; 2005) 

No comments: